제6회 넥슨 게임 콘텐츠 페스티벌(네코제6) 개최

부산시청에서 열리는 유저가 행복한 게임문화행사
기사입력 2018.10.11 08:22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2. 1. ~ 12. 2. 부산시청사 내에서 게임 유저들을 위한 게임문화행사 열려
넥슨의 게임 캐릭터․음악․스토리 등 IP를 활용해 제작한 2차 창작물 교류 행사로, 부산지역기업과의 협업 및 지역 콘텐츠 창작자들 참여 기회 제공
지스타,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 e스포츠행사에 이은‘게임도시 부산’의 또다른 시도

 

 

3.png

‘게임도시’ 부산에서 특별한 게임 행사가 열린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국내 최대 게임사 중 하나인 ㈜넥슨(대표 이정헌)과 협력하여, 넥슨에서 서비스 중인 게임들의 IP(Intellectual Prorperty, 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넥슨 게임 콘텐츠 페스티벌(네코제)’을 오는 12월 1일부터 2일까지 이틀간 부산시청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네코제는 유저 아티스트들이 중심이 돼 게임의 캐릭터․음악․스토리를 활용한 2차 창작물을 교류하는 행사다. 지난 2015년 12월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첫 행사를 시작으로 이번이 6회째다. 지난 5월 서울 세운상가에서 개최한 5회 행사에는 250여명의 아티스트 참가를 비롯 약 1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며 성황을 이루기도 하였다.
 
이번 행사는 넥슨과 (재)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이 공동 주관하고, 부산시가 후원한다. 지방자치단체의 행정이 이루어지는 시청사 내에서 게임문화행사가 진행된다는 점에서 파격적이며, 지스타 개최를 비롯 다양한 게임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부산시의 게임산업 육성 의지를 다시 한번 엿볼 수 있다. 또한, 이번 행사에는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게임 플레이 이외에도 색다른 재미와 관심을 지속적으로 갖게 하면서 건전한 게임문화를 만들고자 하는 넥슨의 가치가 반영될 예정이다.
 
지난 네코제에서 세운상가의 장인들과의 협업이 굉장히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것처럼, 이번 부산 행사에서는 부산지역 기업과의 협업 및 부산콘텐츠코리아랩 등 지역 콘텐츠 창작자들에게 참여 기회를 적극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게임기업 취업을 희망하고 있는 구직자들을 위한 게임기업 취업특강 등도 계획하고 있다.

2.png

이와 함께 넥슨과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의 업무협약을 통해, 창작 분야의 현장 전문가가 희망하는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콘텐츠를 기획하고, 아이디어를 얻어 상품을 제작할 수 있도록 멘토링을 지원하는 ‘네코랩’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행사에 참가할 개인 상점, 코스튬 플레이, 뮤지션, 아트워크 등의 아티스트 모집을 완료하였으며, 13일 참가자 대상 오리엔테이션을 열고 세부 일정과 프로그램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넥슨 IP사업팀 조정현 팀장은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 지스타와 각종 e스포츠 대회가 열리는 게임도시 부산에서 네코제를 개최하게 돼 기쁘다.”라며 “넥슨 게임을 통해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유저 아티스트들이 만들어낼 다양한 창작 활동을 기대해 달라.”라고 밝혔다.
 
부산시 관계자는 “게임산업 육성의지가 확고한 ‘게임도시 부산’과 국내 최대 게임사인 넥슨이 함께 손을 잡고 축제를 준비하고 있는 만큼 벌써부터 기대가 크다.”라며, “국내 최대의 게임비즈니스 장이자 글로벌 게임축제 ‘지스타’, 게임개발자간, 개발자와 유저들의 소통 창구가 되는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 게임 선수와 팬이 함께 만드는 축제 ‘e스포츠대회’에 이어, 네코제를 통해 게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해 올 한해 대미를 장식하겠다.”라고 말했다.
 

 


* 네코제 공식 홈페이지 참고 : http://necoje.nexon.com


[김진성 기자 bs@busan-news.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부산뉴스 & bus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