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신공항 건설, 남북경제협력”에 힘합친다

출범 100일 토크콘서트에서 [동남권 상생발전 결의문] 발표
기사입력 2018.10.10 15:43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민선 7기 출범 100일을 맞아 10월 10일 오전 10시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 부산(시장 오거돈)·울산(시장 송철호)·경남(도지사 김경수) 시도지사가 모였다. “부산 울산 경남 100일의 변화, 없었던 길을 만들다”라는 타이틀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시종 유쾌한 분위기 속에 진행되었으며, 23년 만의 정권교체로 탄생한 민선 7기의 지난 100일 간 소회를 밝히고 주요 정책 및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가 오갔다.
 
토크콘서트에는 부울경 3개 시․도 공무원과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BIN00022.jpg

 

이 날 토크콘서트는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걸어 유명해진 ‘판문점 보도다리’ 모형의 무대 위에서 진행돼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부울경 화합과 상생발전을 상징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토크 콘서트 후에는 3개 시도지사가 경계를 넘는 소통과 협력의 의지를 담아 [동남권 상생발전 결의문]을 발표했다.

 

BIN00011.jpg

 

상생발전 결의문은 수도권 일극체제로는 더 이상 대한민국에 미래가 없다는 문제인식으로부터 출발하여 동남권을 수도권에 대응하는 ‘초광역경제권’으로 육성·발전시키기 위해 6.26. 동남권 상생협약문의 조속한 이행 ,신공항 건설 공동대응 ,남북협력사업과 신북방·신남방 정책 공동 협력 등 내용이 담겨 있다.
 
이 날 토크 콘서트에서 오거돈 시장은 “100일은 23년 간 특정정당의 독점으로 인한 그 동안의 쇠퇴를 보충하기엔 부족한 시간이었다. 낡은 과거의 방법을 쓰지 않고, 가지 않은 길, 새로운 길로 변화를 이뤄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진성 기자 bs@busan-news.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부산뉴스 & bus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