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 예방을 위해 사복경찰관이 상시 순찰중입니다

기사입력 2018.10.05 19:58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부산교통공사와 협업, 주요 관광지와 연결된 지하철역사 등에 불법촬영 경고물 부착-

 

부산경찰청(청장 박운대)은 불법촬영 등 성범죄를 저지르려는 사람들에게 경고메시지를 전달하고자, 불법촬영 범죄의 주요 발생지인 지하철 내에 불법촬영 경고물을 부착했다.

포스터(남성).jpg

경고물 부착은 부산교통공사와 공동으로 진행하여, 도시철도내 불법촬영 등 성범죄 근절을 위한 지역기관과의 공조 체계를 공고히 했다.
 
불법촬영 경고물은,'불법촬영 예방을 위해 사복경찰관이 상시 순찰중입니다’를 슬로건으로, 사복을 입은 경찰관이 항상 옆에 있으니 범죄를 저지르지 말라는 경고를 전달하고자 하였으며, 사복을 입은 사람이 사실은 순찰 중인 경찰관일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시선에 따라 이미지가 변화는 새로운 방법의 렌티큘러를 활용 제복을 입은 경찰관과 사복을 입은 경찰관을 대비시키는 방법으로 제작 하였다.
※ 렌티큘러 – 반원통형 미세렌즈를 이용, 보는 각도에 따라 달라지는 그림

포스터(여성).jpg

렌티큘러는 부산역, 서면역 등 시민들이 많이 운집하는 지하철역15개소에 우선적으로 설치하였고, 경찰 정복과 사복을 입은 경찰이나란히 배치된 포스터 300장을 별도로 제작 부산지하철역 109개 전 역사에 부착하였다. 
※ 설치장소 (렌티큘러)
- 1호선 : 부산역, 서면역, 연산역, 하단역, 자갈치역, 남포역, 동래역, 부산대역
- 2호선 : 해운대역, 센텀시티역, 수영역, 경성대부경대역, 사상역, 덕천역
- 3호선 : 미남역
- 그 외 부산지역 도시철도 109개역에 포스터 부착
 
이번 부산경찰청과 협업에 나선 부산교통공사 박종흠 사장은 “불법촬영은 피해자에게 심각한 인격적 상해를 입히는 행위”라며, “유관기관과의 공조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하게 이용하는 도시철도를 만들겠다‘ 전했으며, 서호갑 부산경찰청 홍보담당관은, “앞으로도 관련 유관기관들과의 유기적인 협업으로 불법촬영 범죄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보 (8).jpg


아울러, 이번 콘텐츠는 여성가족부에서 운영하는 성별영향분석평가를 거쳐, 남녀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성인지적 관점을 함께 담았다.

[김진성 기자 bs@busan-news.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부산뉴스 & bus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